산업부, 태풍 `링링` 피해 대비 긴급상황 점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태풍 링링의 한반도 접근에 따라 에너지·산업 관련 기관들과 대응상황을 긴급 점검에 들어갔다.

성윤모 산업통상부 장관은 6일 서울정부청사에서 한국전력, 한국수력원자력, 발전 5사, 전기안전공사 등 17개 기관과 영상회의를 통해 주요 에너지 시설과 산업현장 등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비책을 강구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발전소, 송배전망, 석유·가스 비축시설, 태양광 발전시설 등 에너지 시설과 취약시설에 대해 자체 점검과 함께 철저한 예방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

강풍·침수로 인한 정전, 시설물 붕괴 등 태풍 피해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긴급복구체계를 즉시 가동할 것을 당부했다.

성 장관은 "이번 태풍이 한반도를 강타해 에너지·산업 부문에도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산업부와 유관기관 전 직원은 국가적 위기상황에 비상 경계태세를 유지해달라"고 말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산업부, 태풍 `링링` 피해 대비 긴급상황 점검
강력한 세력 유지하며 한반도 향하는 태풍 '링링' (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