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 "카드사 신용대출 과열 마케팅 소비자 신뢰 저하시킬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6일 "일부 카드사에서 발생하는 고객 설명 의무 불이행이나 카드 대출 금리산정 문제와 같은 사례는 기업 이미지뿐만 아니라 소비자의 신뢰를 저하 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이날 은행회관에서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및 카드사 대표 8명과 간담회를 열고 "우리나라는 1인당 카드 4장을 갖고 있을 정도로 카드업이 국민의 일상생활에 깊숙이 파고들어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거와 달리 SNS가 발달하고 소비자 의식이 향상된 오늘날에 소비자의 신뢰 하락은 기업과 산업의 존립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카드업계는 상품 개발부터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금융소비자의 관점으로 다시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일부 카드사가 카드론 매출을 늘리려고 저신용등급에도 초기 대출금리를 비상식적으로 낮춰주는 등 과열 마케팅을 벌이는 현상을 지목한 것이라고 금감원 관계자는 전했다.

윤 원장은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서민, 영세상인 등을 위한 지원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할 필요가 있다"며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의 운영이 실효성 있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