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전력공기업 최초 美현지에 발전소 건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남부발전이 국내 전력 공기업 가운데 최초로 미국 현지 발전소 건설에 들어갔다.

남부발전은 4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주 나일즈 카스 카운티에서 '미국 나일즈 가스복합화력발전소'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나일즈 복합발전사업은 미국 북동부 미시간주 카스 카운티에 185메가와트(MW)급 가스복합발전소를 건설·운영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10억5000만 달러(약 1조2580억원)다. 2022년 3월 준공돼 35년간 운영할 예정이다. 연평균 예상 매출은 약 5억달러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발전소 건설 과정에서 보일러, 변압기 등 국산 기자재 수출과 일자리 창출이 함께 이뤄질 수 있다"며 "잠재력이 높은 미국 시장에 국내 전력공기업으로서는 처음 진출해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공사를 수행하는 설계·조달·시공(EPC) 업체인 키위트(Kiewit)는 미국 네브래스카주에 본사를 둔 미국 5위 건설업체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