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이라크 법인 원유 하루 생산량 50만 배럴 기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가스공사는 5일 이라크 주바이르 유전 사업 출자 법인인 '코가스 이라크 B.V'가 원유 하루 생산량 50만 배럴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시장 가치로 약 348억원(환율 1200원 기준)에 달하는 일산 50만 배럴은 주바이르 필드 생산 1단계 목표를 달성한 것이라고 공사는 설명했다.

공사는 2010년부터 주바이르 사업에 참여해 첫해 원유 하루 18만 배럴을 생산했으며, 2017년에는 하루 평균 43만 배럴을 생산했다.

이라크 법인은 올해 6월 기준 주바이르 사업의 누적 투자비 29억4000만 달러 대비 30억7000만 달러를 회수(누적 원유 회수 약 5240만 배럴)해 투자비 회수율 104.4%, 2018년 기말 당기순이익 5957만 달러를 달성했다고 공사는 밝혔다.

공사는 이라크 법인에 출자한 3억7800만 달러 가운데 87%인 3억3000만 달러를 회수(2018년 말 기준)했으며, 주바이르 사업에서 2020년부터 사업이 끝나는 2035년까지 매년 재당 등 순수익을 낼 것으로 예상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가스공사, 이라크 법인 원유 하루 생산량 50만 배럴 기록
한국가스공사가 투자한 이라크 주바이르 법인이 원유 하루 생산량 50만 배럴을 기록했다. 사진은 주바이르 원유 생산 현장 모습. <한국가스공사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