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내년 흑자 전환 예상”

"해양플랜트 수주 실적도 개선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NH투자증권은 5일 삼성중공업이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으로 내년부터 흑자가 예상된다며 목표가 1만600원과 매수의견을 유지했다.

최진명 연구원은 2017년부터 개선된 수주 실적에 따른 매출 증가에 주목, 이같이 밝히고 "달러화 강세와 후판가 동결도 수익성 개선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2016년부터 수주한 선박들의 가격도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글로벌 에너지 믹스 변화에 따라 지속적인 액화천연가스(LNG)선 수주가 기대되며, 글로벌 해양가스전과 LNG 인프라 투자 확대 분위기에 편승해 해양플랜트 수주실적도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해양플랜트 비중이 수주잔고 대비 50% 미만으로 낮아졌고 상선 위주로 사업구조가 변했다"며 "과거 대규모 손실이 발생한 해양플랜트 사업보다 원가관리와 제작 난이도, 수익 안정성에서 상선이 유리하다"고 평가했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삼성중공업, 내년 흑자 전환 예상”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