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임윤아 인증샷, ‘엑시트’ 900만 돌파기념 “귀여움 가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정석·임윤아 인증샷, ‘엑시트’ 900만 돌파기념 “귀여움 가득”
조정석 인증샷(사진=CJ엔터테인먼트)

조정석·임윤아 인증샷, ‘엑시트’ 900만 돌파기념 “귀여움 가득”
배우 조정석·임윤아가 '엑시트' 900만 돌파기념 인증샷을 공개했다.

5일 영진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엑시트'는 지난 4일 2만 9,911명 관람객을 동원했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기준 누적 관객 수는 900만 8,147명이다.

이에 영화의 주역들은 관객들에 감사한 마음을 담아 재기발랄한 감사 릴레이 인증샷을 공개했다.

조정석은 "900만 관객 돌파, 영화 '엑시트'를 사랑해주신 관객 여러분 감사드립니다"며 칠판에 쓴 손글씨로 마음을 표현했다. 영화 속에서 분필을 으깨 손에 발라 등반하던 용남 캐릭터에 차용한 아이디어다. 임윤아는 '구름정원 부점장 정의주' 이름표를 들고 재치 있는 인증샷을 남겼다.

이어 고두심은 "구백만, 감사합니다!"고 곱게 쓴 손글씨를 인증했고 김지영은 '너 심마니 할거야?'라는 팻말을 들고 "아니, 900만 왔으니까 완등할 거야. 감사합니다"고 센스 넘치는 인사를 보냈다. 강기영은 독특하게 영화 속 쓰레기 봉투 수트에 착안해 쓰레기 봉투와 비상구 표식을 함께 인증하며 웃음을 전한다. 구점장의 미웠던 모습마저 사랑스럽게 느껴지게 만드는 인증 사진이다.

또한 고희연에서 프로김밥러로 통한 배유람은 김밥을 들고, '사람 살려주세요' 명대사로 유명한 유수빈은 마이크를 들고 인증했다. 신세휘는 "900만 축하! 용남오빠 취직 축하해. 이제 갓난아기 아니네"라며 영화 밖에서 용남이 취직 했다는 전제로 인증샷을, 김강훈은 용남 삼촌이 사주고 싶어했던 초코 음료를 마시며 귀여움을 뽐냈다.

마지막으로 이상근 감독은 일명 '9시트'라고 불리우며 숫자 9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연관성을 지닌 '엑시트'의 900만 돌파를 기념하여 칠판을 숫자 9로 가득 채우며 재치 넘치는 인증샷을 남겼다.

한편, '엑시트'는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하는 청년백수 용남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의 기상천외한 용기와 기지를 그린 재난탈출액션 영화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