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공황장애 고백 “중압감에 무대 실수…눈 풀리고 휘청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선미 공황장애 고백 “중압감에 무대 실수…눈 풀리고 휘청했다”
선미 공황장애(사진= MBC '라디오스타')

가수 선미가 공황 장애를 겪었다고 털어놨다.

선미는 지난 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해 공황장애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셀프 프로듀싱을 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내 손길이 안 닿으면 안 될 것 같다는 느낌이 있다. 그러다 보니 과부하가 일어났다"며 "무대 조명을 보고 공황 증상이 왔다. 눈이 풀려서 시야 확보도 안 되고 돌 때 휘청거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대에서 실수 잘 안 하는 편인데 그때 조금 그랬다. 뭔가 중압감이 느껴졌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선미는 체중 증량에 대해 "가장 말랐을 때가 39kg다. 운동도 하고 영양제도 다 챙겨 먹었더니 살이 쪘다"며 "월드투어를 친동생과 같이 다녔는데, 동생은 밥을 먹여야 하니 같이 규칙적으로 먹었다. 그랬더니 살이 쪘고, 지금은 건강하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