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아베` 영향 일본 여행객 19.5% 급감

일본발 도착 여객도 17% 감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NO아베` 영향 일본 여행객 19.5% 급감
사진=연합뉴스


'NO아베' 운동여파로 지난달 일본 여행객 수가 전년에 비해 급감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4일 지난달 인천공항을 통해 일본에 다녀온 여객 수가 96만9000명이었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같은 달(120만명)보다 19.5% 준 것이다.

인천공항에서 일본으로 출발한 여객 수는 46만 명이었다. 작년 동월 대비 21.9% 감소한 수치다.

일본발 인천공항 도착 여객 수도 51만 명에 그쳤다. 역시 작년보다 17.3% 줄었다.

한-일 노선 외 거의 모든 노선 이용객이 늘었다. 휴가철 성수기였던 지난 8월 인천공항 전체 여객 수는 작년보다 3.9% 증가했다. 공항공사에 따르면 개항 이래 처음으로 하루 공항 이용객 수가 23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4일 인천공항 여객 수는 23만7171명으로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노선별로는 동남아 노선 이용객이 15.3%, 중국 11.8%, 유럽 10.8%, 미주 3.8%, 대양주 1.9% 등의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필리핀(30.1%), 베트남(15.8%), 태국(15.3%) 등 인기 관광·휴양지는 여객 수가 큰 폭으로 늘었다.

그러나 항공 화물 물동량은 미국과 중국 무역 분쟁의 영향으로 작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1∼8월 인천공항 항공 화물 물동량은 179만t으로 작년 같은 기간(193만t)보다 7.0% 감소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