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제이쓴 "레드벨벳 아이린 포토카드, 아내 사진보다 많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오의 희망곡` 제이쓴 "레드벨벳 아이린 포토카드, 아내 사진보다 많아"
제이쓴 아이린 (사진=제이쓴 인스타그램 캡처)

제이쓴이 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3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의 코너 '일해야 산다'에서는 게스트로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제이쓴 씨가 이 시대의 사랑꾼인데 레드벨벳 팬이라더라. 멤버들이 사인CD를 남기고 갔다"라고 말했다.

이에 제이쓴은 "난 레드벨벳 광팬이다. 지난 번 방송하러 오는길에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오는데 예쁜 분이 '안녕하세요'하길래 돌아봤다.느낌이 싸했다"며 "기사를 검색해봤더니 이전 게스트가 레드벨벳이었다. 1시간 일찍 올 걸 그랬다"며 아쉬워했다.

DJ 김신영이 "홍현희 씨는 어떡하냐"고 하자, 제이쓴은 아내도 알고 있다면서 "원래 사랑하는 사람의 사진이 제일 많지만 지금은 레드벨벳 아이린 씨의 포토 카드가 제일 많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제이쓴은 아내 홍현희에 대한 애정을 담아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그는 "홍현희 씨, 제가 많이 사랑한다는 걸 알아주세요"라는 말로 아내에 대한 사랑을 표현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