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하선호 장동민 `선 넘은 개그` 이후 관심 폭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래퍼 하선호 장동민 `선 넘은 개그` 이후 관심 폭발
고등래퍼 하선호(사진=Mnet '고등래퍼3' 홈페이지 캡처)

장동민의 '선 넘은 개그' 이후 래퍼 하선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3일 네이버 등 주요 포털 사이트에는 '하선호'란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오고 있다. 하선호는 '고등래퍼3'에서 세미 파이널을 앞둔 2차 팀대항전에서 탈락하는 등 실력을 인정받은 래퍼다.

하지만 현 시점에서의 관심은 래퍼로서의 관심이 아닌 '논란'에 휘말린 대상으로서의 관심이다.

2002년 생으로 아직 미성년자인 하선호는 개그맨 장동민이 케이블TV의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전화번호를 요구하는 대목이 방영되면서 눈길을 끌기 시작했다. 시청자들은 미성년자에게 전화번호를 요구한 장동민의 '선 넘은 개그'와 문제를 인식하고도 이를 개그로 승화시키기 위해 자막 작업을 한 프로그램 제작진에 대한 비판을 하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플레이어'에서 심사위원 역할을 맡은 장동민은 18세 래퍼 하선호의 무대를 본 뒤 그에게 합격을 상징하는 목걸이를 들고 "원해요?"라고 물었다. 이에 하선호가 "(목걸이) 주세요"라고 답하자 장동민은 "저도 전화번호 원해요"라고 말했다. 하선호가 "저 18살인데…"라고 난감해 하자 장동민은 "탈락"이라며 그를 경연에서 떨어뜨렸다. 이 프로그램은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를 패러디한 '쇼미더플레이' 특집으로 꾸며졌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