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CJ오쇼핑 통합물류센터 운영… "주문24시간내 전국배송"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J오쇼핑 통합물류센터 운영… "주문24시간내 전국배송"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곤지암 메가 허브 터미널' 내 층간 컨베이어벨트.

CJ오쇼핑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CJ ENM 오쇼핑부문(이하 CJ오쇼핑)이 9월부터 '통합물류센터'를 새롭게 운영한다. 이로써 TV홈쇼핑 업계 최초로 '주문 24시간 내 전국 배송'이 가능해졌다.

CJ오쇼핑은 이달부터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CJ 대한통운의 '곤지암 메가 허브 터미널' 내에 통합물류센터를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보관 창고와 택배 분류장이 층간 컨베이어 벨트를 통해 연결돼 있어 중간 운송 및 하역 과정을 거치지 않고 분류, 배송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전체 평균 배송시간이 약 12%(200분)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배송시간이 줄어드는 제품은 CJ오쇼핑에서 고객에게 직접 배송하는 '센터배송' 상품으로, 주로 TV홈쇼핑 판매상품이나 온라인 직매입 상품에 해당한다.

예를 들어 오전에 홈쇼핑에서 주문한 물량은 그날 저녁 10시 이전에 당일 배송 서비스로 받을 수 있다. 오후부터 밤 12시까지 주문된 상품은 다음 날 밤 10시 이전에 수령 가능하다. 주문마감 시간이 동종업계 대비 4~6시간까지 늘어난 셈이다. 이와 함께 원하는 날짜에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지정일 배송서비스 대상도 순차적으로 늘려 고객 만족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통합물류센터는 기존에 경기도 군포와 부곡 등 다섯 곳에 분산됐던 물류시설을 한 곳으로 모아 효율을 높였다. 전체 연면적은 5만8000㎡ 규모로 축구장 8개보다 조금 더 크다. 소방설비가 내장된 12m 높이의 6단 선반을 설치하고 좌우 회전이 가능한 3면 지게차를 도입하는 등 공간효율을 높이기 위한 인프라 강화를 통해 보관 가능 물동량을 기존 대비 44% 가량 늘렸다.
물류 역량이 강화된 만큼 파트너사에 대한 지원도 늘어난다. 창고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파트너사에 보관공간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등 물류 기반이 취약한 중소업체들에게 인프라를 제공하고, 상품 관리 전반에 대한 컨설팅도 제공하게 된다.

CJ오쇼핑 관계자는 "TV홈쇼핑, T커머스, 온라인 등 다른 채널에서 주문한 상품을 한 상자에 받아볼 수 있어 자원 절약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업계 최고의 물류 역량을 바탕으로 유통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