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K, 반도체 불황 `이미지 센서`로 극복

업계, 전년比 13.3%↓전망 불구
자율차 등 비메모리 분야 집중
사업 다각화 통해 돌파구 찾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SK, 반도체 불황 `이미지 센서`로 극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세계 반도체 시장 전망이 또 다시 하향 조정됐다. 하지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코리아' 투 톱은 이미지센서 등 성장사업을 찾아 사업 다각화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 특히 이미지센서는 메모리로 구축한 공정 경쟁력을 일부 활용할 수 있고 자율주행차 등 수요가 탄탄한 만큼, '다운턴(하락국면)'을 극복할 유력한 돌파구로 꼽히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사업 다각화 노력이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와 함께, 메모리 이후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전화위복'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감도 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 반도체 수급동향 조사기관인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올해 반도체 시장 매출이 4065억8700만 달러(약 491조7000억원)로, 지난해보다 13.3%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6월 보고서에서 제시한 전망치인 '12.1% 감소'에서 좀 더 낮춰 잡은 것이다. WSTS는 지난해 8월까지만 해도 올해 반도체 시장이 5.2%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같은 해 11월 2.6%로 낮춘 뒤 올 2월에는 3.0% '역성장' 전망으로 돌아섰으며, 이후 잇따라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분야별로는 LED 등 광전자 분야는 지난해보다 매출이 4.8% 증가하며 비교적 호조를 보이겠지만, 메모리반도체는 무려 31.0%나 줄어들면서 글로벌 반도체 산업의 '다운턴'을 주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메모리 시장은 지난해 매출 1579억6700만 달러로 전년보다 무려 27.4%나 늘어나며 이른바 '슈퍼호황'을 누렸으나, 올해는 1090억5400만달러에 그칠 것으로 추산됐다.

보고서는 또 내년에는 모든 지역과 품목에서 '플러스 성장'으로 돌아서겠지만 매출 증가율은 당초 기대에 못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 반도체 시장 매출은 4260억7500만 달러로, 올해보다 4.8%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지난 6월 보고서에서 내놨던 내년 증가율 전망치(5.4%)보다 낮아진 수치다.

같은 기간 메모리 분야는 5.5%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등세에 진입하긴 하지만 지난해 초호황기 수준에는 못 미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세계 경기의 영향 등을 변수로 꼽고 있다.

하지만 이 와중에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비메모리'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가 '2030년 비메모리 세계 1위'의 선봉장으로 낙점한 이미지센서(CMOS) 시장은 '다운턴' 국면에서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어, 메모리의 부진을 만회할 유력한 대안으로 평가받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 CMOS 판매량(매출 기준)은 작년보다 9% 늘어난 155억 달러(약 19조원)를 기록하고 내년에도 4% 증가한 161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2018년부터 2023년까지 연 평균 8.7%의 고공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분석이다.

IC인사이츠 측은 "경기 침체와 미·중 무역전쟁도 CMOS 시장은 디지털 이미지 애플리케이션의 확산으로 성장세를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동차용과 의료장비, 로봇·사물인터넷(IoT) 용 수요를 중심으로 두 자릿수에 가까운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다. WSTS 역시 내년 CMOS를 포함한 광전자 분야 매출이 8.2% 증가하며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는 최근 업계 최초로 1억 화소가 넘는 모바일용 이미지센서를 출시했고, SK하이닉스 역시 D램 생산라인 일부를 CMOS 생산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시장조사업체 테크노시스템리서치(TSR)에 다르면 삼성전자와 업계 1위인 소니와의 점유율(수량 기준) 차이는 단 2%p(포인트)에 불과하다.

업계 관계자는 "이미지센서 시장의 경우 아직 시장 규모가 메모리의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하지만, 성장 가능성은 충분하다"며 "특히 CMOS의 경우 메모리 공정 기술을 활용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만큼 사업 다각화의 유력한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