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조국 딸에 조언 "원한다면 목소리 내도 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준용, 조국 딸에 조언 "원한다면 목소리 내도 돼"
(사진=문종용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을 두고 불거진 검증에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씨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후보자의 자식까지 검증해야 한다는 건 이해한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자식의 실력과 노력이 폄훼되는 것은 심각한 부작용이다"라는 의견을 밝히며 조 후보자 딸에게 "원한다면 목소리를 내도 된다. 이건 부당한게 맞다"고 조언했다.

문 씨는 "분명히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살아왔을 텐데. 그간 충분히 훌륭한 성과를 이루며 살아왔음에도, 사람들은 그의 노력을 말하지 않고, 그의 부모만 말하고 있다. 그는 그동안의 자기 인생이 부정당하는 고통을 겪고 있을 것"이라며 조 후보자의 딸을 두고 제기되는 의혹에 안타까워했다.

그는 "사람들은 아마 그를 조국 딸로 기억할 것이다. 사람들 머릿속에 부정적인 이미지는 지워지지 않을지도 모른다. 심지어 누명도 쓰는데, 그 중 몇 가지는 인터넷에 영원히 남아 그의 이름으로 검색될 것이다. 그걸 믿는 사람의 수가 아주 많을 것"이라고 내다보며 "자신의 실력을 증명하는 것은, 한참을 달려야 자랑할만한 성과를 얻을 수 있는, 아직 졸업도 못한 젊은이에게는 오랫동안 버거운 싸움이 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문 씨는 "세상은 이렇게밖에 작동할 수 없고, 이런 일이 없어지지 않을 것을 안다"며 "그가 받는 고통과 앞으로의 불이익은, 당사자만 느낄 부당함은 이렇게 작동하는 세상의 너무 작은 틈새에 끼어있어 당사자가 아니고서는 알지 못할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대부분의 사람은 그 틈새를 모르거나 알고도 무시하는 것 같다. 몇몇 사람들은 그 틈새가 안 보이는 걸 악의적으로 이용하기도 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문 씨는 "경험자로서 주장하자면, 그렇기에 (공격을) 하지 말라는 말은 소용이 없을 것이다. "최소한 더 이상 (조 후보자 딸의) 실명은 언급하지 말자"라고 주장하며 "아직 '조국 딸'로만 검색되는 지금이 그나마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