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A, 해외진출 기업 현지정보 제공·맞춤서비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NIPA, 해외진출 기업 현지정보 제공·맞춤서비스
NIPA '글로벌ICT 포털'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김창용, NIPA)은 해외 진출 기업에 대한 현지 정보 제공과 사업 지원을 대폭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NIPA는 미국 실리콘밸리, 싱가포르, 인도, 베트남 하노이·호치민 등 5개 해외 사무소를 통해 현지 수요처 및 파트너의 기술 분야별 데이터베이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기업과 수요처 간 매칭 서비스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 구축된 데이터베이스는 총 798개 기업, 1054명으로, 인공지능·빅데이터·블록체인·클린테크·클라우드·디자인 테크·교육서비스 등 기업의 주요 기술정보를 확보했다.

체계적인 해외 마케팅 지원을 위해 주재국별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해외진출 지원 협의체'도 운영한다. NIPA 해외사무소와 해외바이어, 기관 간 연계를 통해 기업에 제품기획, 개발, 수출 마케팅 등 맞춤 서비스를 제공한다. 정보 제공 대상 국가도 확대한다. 올 연말까지 미국, 인도, 아세안 지역의 현지 정보를 추가 제공하고 태국, 인도네시아, 유럽 등으로 단계적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김창용 NIPA 원장은 "우리 기업들은 해외 진출 시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현지 시장정보, 마케팅 인력 부족을 꼽았다"면서 "다양한 현지 정보제공과 맞춤형 서비스 지원을 통해 우리 기업과 현지 파트너를 잇는 가교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

문화일보 핫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