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투병 근황 " 고열에 체중은 40kg, 위액 토하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민아 투병 근황 " 고열에 체중은 40kg, 위액 토하고"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투병 근황을 전했다. 조민아는 자가면역질환으로 투병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조민아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어젯밤에도 밤새 고열에 시달리느라 벌써 3일 밤을 하얗게 새고 있고 위액을 토해내는 아침으로 열고 있다. 혈압 80 / 35, 열 38~39도, 체중 40kg"이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매일 먹는 약들에 치이고 매주 가는 병원들이 버겁고. 여기서 저기 걷는 게 뭐가 이리도 숨이 차고 힘이 드는지, 그저 물만 마셨는데도 왜 사레가 들리고 먹는 것마다 그렇게 체해 대는지. 속이 아주 새카맣게 타들어 간다"고 적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조민아는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계신 모든 분, 이름 모를 병들로 투병 중이신 모든 분, 함께 힘내요! 우리가 지치고 무너지면 그건 정말 끝이에요. 억지로라도 힘을 내보아요"라고 스스로 힘을 불어 넣기도 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