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韓도움 거부한 北, 中서 대규모 식량지원 받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국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지난 6월 방북을 계기로 북한에 대해 식량 보내기와 관광객 송출을 통해 적극적인 물밑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20일 보도했다. 북한이 중국의 후원을 지렛대로 삼아 한국과는 더 거리를 두면서 미국과의 비핵화 관련 협의를 유리하게 끌고 가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아사히에 따르면 중국은 시 주석의 6월 방북 후에 대북 식량 지원을 결정했다. 중국은 이 결정에 따라 약 80만t의 쌀을 선박 편 등으로 북한에 보낼 예정이다.

아사히는 대북 식량 지원은 유엔 제재에 저촉되지 않지만, 중국 정부가 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면서 시 주석 방북 이후 옥수수를 포함한 중국의 전체 대북 식량지원 규모가 100만t 전후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유엔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북한은 가뭄 영향으로 작년의 식량 생산량이 전년 대비 12% 줄어 1000만명 이상이 굶주림 상태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연구기관도 북한에서 올해 150만~180만t의 곡물이 부족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 정부는 지난 6월 WFP를 통해 5만t가량의 쌀을 지원하려 했지만, 북한은 명확한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거부했다.

북한은 또 한미합동군사연습 재개를 문제 삼아 한국과의 대화 자체에 응하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아사히는 북한 내부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중국의 지원으로 식량과 경제 사정에서 한숨 돌렸다고 판단하고 한층 강하게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아사히는 별도의 기사를 통해 중국의 대북 지원이 유엔 제재에 걸리지 않는 관광 분야로 급속히 확대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북·중 관계에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근거로 중국 정부가 시 주석 방북 후에 북한으로 가는 관광객 수를 500만명으로 늘리도록 여행사 등에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 영향으로 북한 북서부 만포시와 중국 지린(吉林)성 지안(集安)시를 잇는 357m 길이의 '지안압록강대교'는 매일 저녁이 되면 북한 당일치기 여행객을 싣고 중국으로 돌아가는 관광버스가 줄을 잇고 있다.

중국에서 북한으로 가는 반나절짜리 투어 상품도 나와 있는데, 요금이 8만5000원 정도로 저렴한 편이어서 연일 만석이고 원하는 날짜에 예약할 수 없을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