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분노, 가정폭력 고민녀 사연에 “이게 가족은 아니잖아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수근 분노, 가정폭력 고민녀 사연에 “이게 가족은 아니잖아요”
이수근 분노(사진=KBS JOY)

개그맨 이수근이 분노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오랜 시간 지속된 가정 폭력 때문에 독립한 고민녀가 등장했다.

이날 이수근은 고민녀를 보자마자 "왜 이렇게 얼굴이 어둡냐"라고 물었고, 고민녀는 "집에 가고 싶은데 용기가 안 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집안 사정이 안 좋다. 저희 엄마가 예전에 이혼을 하고 동거하게 된 아저씨와 친오빠랑 같이 살았는데 아저씨가 가끔 때리는 경우가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서장훈은 "어릴 때부터 화를 내고 때렸던 거냐"고 물었고, 이수근은 "때린다는 이유도 이상하다. 친아빠도 그러면 안 되는데. 새 아빠도 아니고 동거인 아니냐"라며 탄식을 쏟아냈다.

뿐만 아니라 어머니와 친오빠의 행동을 들은 이수근과 서장훈은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상식 이하의 행동들에 이들은 "이게 가족이 아니잖아요 이거는"이라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