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합의금, 성폭행 주장 여성에 4억 5천만원 건넨 정황 포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호날두 합의금, 성폭행 주장 여성에 4억 5천만원 건넨 정황 포착
호날두 합의금(사진=연합)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과 합의금을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20일(한국 시각) 미국 연예 매체 TMZ는 호날두가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하는 캐서린 마요르가(Kathryn Mayorga)에게 37만5000달러(약 4억5000만원)의 합의금을 지불했다고 인정한 법률 문서를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케서린 마요르가는 2009년 6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호날두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다. 이후 마요르가는 2010년 성폭행 사건에 입을 다물겠다고 약속하는 대가로 이 돈을 받았다고 밝혔다.

마요르가는 당시 경찰을 찾아가 성폭행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상대가 호날두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대신 "유명한 축구 스타"라고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해 8월 미투 운동에 힘을 얻은 마요르가는 호날두가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하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하지만 경찰은 증거 부족을 이유로 호날두를 기소하지 않았다.

현재 호날두는 성폭행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이에 마요르가는 호날두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하며 법정 공방을 이어갈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자 호날두는 판사에게 "비밀유지 협약서가 있으며 공소시효가 오래됐다"며 사건을 기각해 달라는 법정 문서를 제출했다. 해당 문서에서 37만5000달러의 합의금이 지급됐음이 기재돼 있었다.

또한 호날두는 합의금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는 것이 아닌 법적인 분쟁을 언론에 공개하지 않는 데 지불한 비용"이라고 주장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