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비자 `해외 모바일 결제` 맞손

국내 카드사 첫 서비스 제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나카드-비자 `해외 모바일 결제` 맞손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패트릭 윤 비자코리아 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하나카드 제공

하나카드가 글로벌 결제 서비스 기업인 비자와 손잡고 '해외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서비스 이용자들이 전 세계에서 휴대전화를 갖다 대기만 해도 결제가 가능하다. 이는 국내 카드사 중 최초이자 아시아 국가 중에선 싱가포르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인 서비스다.

해당 서비스는 하나카드 자체 간편결제 애플리케이션(앱)인 '하나1Q페이'를 통해 싱가포르, 영국 런던, 호주 등 비자 컨택리스 규격을 지원하는 국가의 근거리무선통신(NFC) 단말기에서 이용할 수 있다.

해외에서 와이파이 도시락이나 선불 유심을 이용하는 고객들도 하나1Q페이 앱만 있으면 이용 가능하다.

단 하나카드를 소지하지 않은 고객은 앱에서 카드를 발급받은 뒤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해외 현지 일반 가맹점뿐만 아니라 대중교통, 자판기 등 NFC 기능을 지원하는 단말기가 있는 곳이면 모두 이용할 수 있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특히 해외 대중교통을 이용하려면 탑승할 때마다 티켓을 구매해야 했는데, 앞으로는 휴대전화와 하나1Q페이 앱만 있으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