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애플, 관세 안내는 삼성과 경쟁 힘들어해"

경쟁회사 대미 수출문턱 높일 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트럼프 "애플, 관세 안내는 삼성과 경쟁 힘들어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 REUTERS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와의 만남을 소개하면서 "쿡 CEO가 삼성은 관세를 내지 않고 있다는 강력한 주장을 해 생각해보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휴대전화를 생산하는 애플이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산 휴대전화 등에 대한 관세부과 계획으로 인해 삼성과의 경쟁에서 힘들어진다며 호소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대응책을 검토한다는 것으로 보여 후속조치가 나올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쿡 CEO와의 만남에 대해 "아주 좋은 만남이었다. 쿡을 많이 존경한다"고 운을 뗀 뒤 "쿡이 관세에 대해 얘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쿡이 주장한 것들 중 하나는 삼성은 (애플의) 넘버원 경쟁자이고 삼성은 한국에 기반을 두고 있기 때문에 (미국에 수출할 때) 관세를 내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애플로선 관세를 내지 않는 아주 좋은 회사와 경쟁하면서 관세를 내는 게 힘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얼마나 좋은 경쟁자인지 물었더니 그가 '우리는 아주 좋은 경쟁자'라고 했다"면서 "그가 아주 강력한 주장을 했다고 보고 그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삼성은 관세를 내지 않는다. 다른 지역에 기반을 두고 있고 주로 한국이기 때문"이라고 같은 주장을 거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름 휴가 기간인 지난 16일 쿡 CEO와 저녁을 함께했다. 쿡 CEO는 이 자리에서 애플이 중국에서 아이폰 등의 제품을 만들어 미국의 대중(對中) 관세 대상이 되는 반면 삼성은 그렇지 않아 경쟁력 확보에 어려움이 있음을 토로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애플의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한 조치에 나설지 주목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9월부터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가 휴대전화, 랩톱 등 특정 품목에 대해선 12월 15일까지 부과를 연기했다. 애플은 이로 인해 한숨을 돌리긴 했으나 에어팟과 애플 워치 등은 9월 추가관세 대상이고 휴대전화 등도 12월 15일이 지나면 관세대상이 된다.

따라서 애플이 어려움을 호소한대로 휴대전화 등 특정분야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면제해주는 방식 등이 검토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경쟁회사의 대미 수출 문턱을 높이는 방안 등도 검토될지 관심이다.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산 부품에 대한 관세를 면제해달라는 애플의 요청을 트윗으로 공개 거부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서 부품을 만들어라, (그러면) 관세 없다"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쿡 CEO의 발언을 전하는 방식이기는 해도 삼성을 직접 거론한 것은 드문 일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