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세종시대` 활짝

대전지역 출연연과 협업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과기정통부 `세종시대` 활짝
유영민 장관(왼쪽 다섯번째), 문미옥 1차관, 민원기 2차관,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이춘희 세종시장 등이 19일 세종시 어진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열린 세종청사 현판식에서 현판을 제막한 뒤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9일 세종청사에서 현판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세종시대를 열었다.

19일 오전 진행된 현판식에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을 비롯한 주요 간부와 이춘희 세종시장, 김진숙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등이 참석했다.

과기정통부는 이에 앞서 지난달 25일부터 작업을 시작해 이달 10일까지 3차례에 걸쳐 이전을 마무리했다. 행복도시법 개정과 이전기관 고시에 따라 과기정통부 본부와 별도기구, 파견 직원 등 950여 명이 이전했다.

과기정통부는 앞서 세종시로 이전한 다른 부처 및 대전지역 출연연구기관들과의 물리적 거리가 가까워진 만큼 협업체계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세종시대를 맞아 국정현안을 신속하고 긴밀하게 소통해 해결하는 한편, 출연연과 유기적 연계를 통해 현장감 있는 정책을 폄으로써 국민들이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