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질환 치료제 `솔리리스` 임상 3상 착수

10개국서 2021년 7월까지 진행
삼성바이오 "치료 접근성 확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희귀질환 치료제 `솔리리스` 임상 3상 착수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원들이 희귀질환 치료제 '솔리리스'의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위한 실험을 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제공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희귀질환 치료제 '솔리리스'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인 'SB12'(성분명 에쿨리주맙)의 글로벌 임상 3상에 착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회사는 독일에서 진행한 SB12의 임상 1상을 올해 초 완료한 바 있다. 임상 3상은 SB12와 오리지널 의약품과의 유효성, 안전성, 약동학 및 면역원성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국을 포함한 총 10개국 환자 50명을 대상으로 2021년 7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솔리리스는 미국의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전문제약사 알렉시온이 개발해 판매 중인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 치료제다. 이 치료제는 대표적인 고가(高價) 바이오의약품으로, 지난해 글로벌 매출 35억6300만 달러(약 4조3000억원)를 기록했다.

한편,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PNH)은 혈관 내 적혈구가 파괴되면서 혈전이 생기고, 야간에 용혈 현상이 생겨 붉은색 소변을 보이는 증상을 동반하는 희귀질환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자가면역질환 및 종양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며 쌓은 역량을 바탕으로 희귀질환 치료제로 개발 분야를 넓혔다"며 "SB12의 성공적 개발을 통해 고가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환자들의 치료 접근성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