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보안 선도"… 5G 보안협의회 출범

정책·기술·표준 등 분과 운영
심층토의 통해 보안이슈 대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G 이동통신 도입에 따른 새로운 보안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5G보안협의회'(이하 협의회)를 정식 발족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처음으로 열린 협의회에서는 회의를 주재할 위원장과 분과장을 학계 전문가 중에서 선출해 협의회의 세부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5G와 관련된 보안 이슈 및 동향 등에 대해 자유롭게 토의했다.

향후 협의회는 정책·기술·표준 등 분과별 회의를 통해 주요 선진국의 5G보안 정책, 5G 핵심 네트워크 보안위협 및 대응기술, 5G 보안 국제 표준화 동향 등 특정 주제별로 심층 논의하고 이에 대한 정책방향 및 제도적 개선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협의회는 지난해 10월부터 운영돼 왔던 '5G보안기술자문협의회'를 확대 개편한 것으로, 학계·통신사·제조사·보안기업·한국인터넷진흥원·한국전자통신연구원·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과기정통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50여명으로 구성됐다.

협의회는 정책·기술·표준 등 3개 분과로 운영되며 각 분과의 간사 역할은 한국인터넷진흥원(정책분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기술분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표준분과)에서 맡기로 했다. 전체회의와 분과회의는 분기별 1회 개최를 원칙으로 하되, 필요시 추가적으로 실시된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협의회에서 다양한 전문가들의 지혜가 모아져서 5G 네트워크의 보안이 실질적으로 강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 상용화를 이룬 우리나라 위상에 걸맞게 사이버보안 분야에서도 우리가 선도할 수 있도록 협의회 논의결과 등을 참고해 내실 있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