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이통사, 삼성에 "갤노트10 LTE 출시해달라"

"소비자 선택권 넓히기 위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이통사, 삼성에 "갤노트10 LTE 출시해달라"
정부가 국내에 5G용으로만 선보이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에 대해 LTE 모델 출시를 요청했다.

19일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은 세종 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현판식 현장에서 기자들을 만나 "갤노트10 LTE 버전 출시를 삼성전자에 권유했다"며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넓히기 위해서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민 차관은 "5G 네트워크가 완전 구축되지 않은 만큼, 소비자가 (LTE와 5G 스마트폰 중) 선택할 수 있도록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주 이동통신 3사도 삼성전자에 갤노트10 LTE 모델을 출시해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사전예약 개통, 23일 정식 출시를 앞둔 갤노트10은 국내에서는 5G 모델로만 출시된다. 해외에는 LTE 모델, 혹은 LTE·5G 모델을 병행 출시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국내 소비자의 선택권을 제한한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삼성전자는 앞서 갤노트10 언팩 간담회를 통해 "국내 5G 보급 속도와 스마트폰 사용 주기 등을 고려했을 때 국내는 5G 모델 출시가 맞다고 판단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LTE 모델을 국내에 추가 출시하려면, 단말기 개발과 테스트 과정에서 적지 않은 시일이 소요되는 것도 걸림돌이다.

삼성전자는 현재 기존 계획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이동통신사 까지 갤노트10 LTE 모델 출시를 요청하면서 향후 계획이 달라질지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현재 갤노트10 5G 사전 예약이 흥행을 보이는 상황에서, LTE 모델 출시로 판매가 분산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은지기자 ke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