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3차 데이터 바우처 공급 경쟁률↑...성황리 마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과기정통부, 3차 데이터 바우처 공급 경쟁률↑...성황리 마감
데이터 바우처를 통한 기업들의 데이터 활용 인식이 크게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 7월 8일부터 올해 마지막으로 실시한 3차 데이터 바우처 수요기업 모집 결과 1∼2차 대비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은 데이터를 구매하거나 데이터 가공에 소요되는 비용을 바우처를 통해 지원하는 사업으로, 데이터 분야 투자 여력이나 전문인력이 부족한 중소·스타트업,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지원한다. 올해 마지막 공모인 3차 수요기업 모집에서는 총 1203건이 접수돼 563건(2.1대 1)을 선정하였으며, 이 중 구매 바우처는 902건이 접수돼 504건을 지원(1.8대 1), 일반가공은 268건이 접수돼 55건 지원(4.9대 1), AI 가공은 33건을 접수해 4건을 지원(8.3대 1)하게 됐다.

이번 3차 데이터 바우처 수요 모집 중 데이터 구매바우처가 약 90%를 차지하는 가운데 데이터를 활용한 혁신사례가 대거 창출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바우처 활용 범위는 사회문제 해결부터 사업모델 발굴, 연구개발 전략수립, 해외시장 개척 등 매우 다양하게 포진해 있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데이터 바우처를 통해 1인 기업부터 중소기업까지 데이터 활용에 대한 인식이 향상되고, 데이터를 필요로 하는 기업과 공급기업 간 연결로 데이터 거래가 촉진되고 있다"며 "선정된 수요기업들이 데이터 활용을 통해 혁신적인 과제들을 완수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1차∼3차까지의 올해 데이터 바우처 응모결과를 집계한 결과, 총 1640건 모집에 2795건이 응모(1.7대 1)해 데이터 바우처가 데이터 경제 촉진의 마중물이 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선정된 1640개 지원기업은 올해 5월부터 선정된 순서에 따라 과제를 수행 중이다.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과 17개 데이터 바우처 전문수행기관은 현장점검(8월∼11월) 등을 통해 이들 기업들이 성공적으로 과제를 완수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과기정통부, 3차 데이터 바우처 공급 경쟁률↑...성황리 마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