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님-안재현 내 험담"..구혜선 폭로에 문보미 HB엔터 대표 소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표님-안재현 내 험담"..구혜선 폭로에 문보미 HB엔터 대표 소환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이 파경 수순을 밟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의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가 화제에 올랐다.

지난 18일 두 사람의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하여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해당 입장문이 발표된 뒤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라는 말로 반박하면서, 자신이 안재현에게 보냈던 메시지 화면을 캡쳐해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서 구혜선은 "오늘 이사님 만나 이야기했는데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써 부부와 회사와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해 이야기 전달했다고 들었다"며 "회사에서 이혼문제 처리하는 거 옳지 않은 것 같다. 나도 원하면 계약 해지해 주겠다고 해서 내가 회사를 나가는 게 맞는 것 같다. 나가면 바로 이혼 소문날 거니 나도 당신이 원하는 대로 바로 이혼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구혜선의 문자 공개 후 누리꾼들은 구혜선이 언급한 '대표님'이 문보미 HB엔터테인먼트 대표를 칭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이어갔다. 덩달아 문보미 HB엔터테인먼트 대표의 과거 발언도 관심을 받았다.

문보미 대표는 지난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소속 배우들은 가족"이라며 "배우들과 삶을 같이 산다고 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 안재현씨의 결혼도 그렇고 다양한 삶의 과정에서 함께 한다. 가족 같으면서도 좋은 친구 같다"라고 표현했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인연을 맺고 2016년 결혼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