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여친 피소’ 김정훈, 뿌리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복귀 아닌 자숙의 의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前여친 피소’ 김정훈, 뿌리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복귀 아닌 자숙의 의미”
(사진 제공=뿌리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김정훈이 뿌리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19일 뿌리엔터테인먼트는 "김정훈이 뿌리엔터의 새 식구가 됐다"며 "전속 계약은 활동 복귀의 목적이 아닌 걸그룹 소녀주의보와 함께 봉사활동을 통한 자숙의 시간을 갖는 것"이라고 전했다.

김정훈은 남성 듀오 그룹 UN으로 데뷔해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그는 소속사를 통해 "뿌리엔터테인먼트 대표는 18년 전 매니저로 만났던 인연이며 친구이다. 최근 힘들었던 몇 개월 동안 큰 힘이 되었고, 앞으로 '함께 복지와 봉사로 더 튼튼한 뿌리를 내리자'라는 말에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뿌리엔터테인먼트 김태현 대표는 "활동 복귀를 위해 계약한 것이 아니다. 단지 친구가 힘들 때 도움이 되고 싶었으며, 여러 가지 봉사와 기부 활동을 통해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정훈은 지난 2월 전 여자친구 A씨로부터 약정금 청구 소송을 당한 바 있다. A씨는 김정훈과 교제 중 임신을 했지만, 김정훈이 임신중절을 종용한 데 이어 집을 구해주겠다 약속해놓고 임대인에 계약금 100만원만 준 뒤 연락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김정훈에 임대차 보증금 잔액 900만원과 임대 기간 내 월세를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정훈 측은 "임신 중인 아이가 본인 아이로 확인될 경우 양육에 대한 모든 부분을 전적으로 책임지겠다는 뜻을 수차례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지은 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