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장외투쟁으로 文정권 좌파폭정 저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교안 "장외투쟁으로 文정권 좌파폭정 저지"
최고위에서 발언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9일 "문재인 정권의 좌파 폭정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정권은 폭정과 실정을 반성하고 고치기는커녕 좌파경제 실험과 굴종적 대북정책을 끝내 고집하면서 국민을 편 가르고 갈등을 증폭시켜 오직 선거에서 이길 궁리만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경제가 직면한 위기를 극복하려면 정확한 상황 인식을 토대로 정책을 대전환하는 것만이 유일한 길"이라며 "그런데 대통령은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은 튼튼하다며 오히려 가짜뉴스가 시장의 불안을 키운다는 황당한 주장을 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장외투쟁에 대해 일부 염려의 목소리가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구국의 열정과 진정성으로 싸워나간다면 우리는 하나가 돼 싸울 수 있고 이길 것이며 국민들도 우리를 믿고 동참해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이어 "동시에 국정감사와 인사청문회 등 원내투쟁을 통해 이 정부의 국정농단과 실정을 철저히 파헤칠 것"이라며 "한국당은 경제 및 외교·안보 정책 대안을 조만간 발표하고 이를 통해 정책 투쟁도 지속해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