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미래 자동차 꿈나무 다 모여라"

15회 오토사이언스 캠프 후원 …전국 초등생 100명 참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GM "미래 자동차 꿈나무 다 모여라"
오토사이언스 캠프 참가자들이 자율주행차 주행 원리에 대해 설명을 듣고 직접 코딩한 교육용 자율주행차로 경연을 펼치고 있다.

한국지엠(GM)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한국지엠(GM)은 지난 15일부터 2박 3일 동안 강원도 횡성군 웰리힐리파크에서 진행된 '제15회 대한민국 오토사이언스 캠프'를 후원했다고 18일 밝혔다.

대한민국 오토사이언스 캠프는 자동차 과학에 대한 어린이 관심을 높이고 미래 한국 자동차산업을 이끌어 갈 인재 육성에 이바지하기 위해 교육부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GM이 공식 후원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지난 2005년부터 개최돼 지금까지 1700여 명의 학생이 캠프에 참여했다.

이번 캠프는 전국에서 선발한 초등학교 6학년, 100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15일 개교식을 시작으로 2박 3일 동안 과학 원리와 첨단 기술을 결집한 자동차를 소재로 자율주행의 원리와 실습, 전기차 구동 원리와 시승, 코딩과 드론 교육 등 미래 모빌리티(이동성) 기술에 대한 과학적 원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실험과 강의로 구성했다.

캠프에 참가한 인천 마장초 김민진(여·13) 학생은 "이번 캠프에서 가장 흥미 있었던 과제인 자율주행차의 원리를 체험하며 안전한 차를 만들기 위해선 정교하고 복잡한 코딩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새로 알게 됐다"며 "캠프 참가로 미래 과학기술에 대한 관심이 한층 더 높아졌다"고 말했다.

황지나 한국GM 부사장은 "미래 자동차산업 인재 양성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오토 사이언스 캠프가 미래 자동차 산업을 이끌 꿈나무에 자동차 과학 원리를 쉽게 배우고 이해할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