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맨 파워` 확보 나선 CJ그룹

식품·바이오·IT 등 우수인력 초청
LA서 글로벌 핵심 사업 비전 소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맨 파워` 확보 나선 CJ그룹
CJ글로벌데이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는 CJ주식회사 박근희 부회장.

CJ그룹 제공

CJ그룹이 글로벌 핵심인재 확보에 발벗고 나섰다.

CJ그룹은 17~18일(현지시간) 양일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LA컨벤션센터에서 'CJ 글로벌데이 in LA'를 개최했다. CJ 글로벌데이는 식품·바이오·물류·엔터테인먼트&미디어·IT 등 CJ의 핵심 성장동력 사업과 연관된 현지 우수 인재들을 초청해 CJ의 글로벌 사업 현황과 비전을 소개하고 세계 최대 K-컬처 페스티벌 케이콘(KCON)을 즐기는 행사다.

CJ는 최근 글로벌 사업 확장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현지 잠재 타깃 인재들에게 CJ그룹을 소개하고 장기적으로 우수한 현지 인력들을 확보하고자 올해 처음으로 글로벌데이를 기획하게 됐다.

이재현 회장도 지난해 말 미국에서 있었던 글로벌 경영전략회의에서 주요 경영진들에게 "세계를 제패할 자신감을 가진 글로벌 인재를 확보하고 다양한 기회를 제공해 육성하라"며 글로벌 인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한 바 있다.

현재 CJ의 해외 매출비중은 30% 수준이며 전체 구성원의 40%가 해외구성원이다. 특히 미국은 그룹 전체 해외 매출의 10%를 차지하고 있으며 최근 냉동식품기업 슈완스, 물류기업 DSC 등을 인수하면서 사업 확대가 가속화되고 있어 글로벌데이 개최 국가로 낙점됐다.

행사에는 현지 학계 및 연구소 석·박사와 관련업계 종사자 등 총 220명이 참석했다. 또한 박근희 CJ 부회장과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 허민회 CJ ENM 대표, 이경배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를 비롯한 CJ그룹 주요 경영진과 계열사 임원 40여명이 총출동했다.

박근희 부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CJ그룹은 1953년 전쟁으로 폐허가 된 한국의 작은 설탕공장으로 시작해 현재 전세계 37개 국가에 진출한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으로 성장했으며 이러한 변화의 원동력은 바로 CJ의 인재들이었다"며 "이번 계기를 통해 여러분들이 CJ의 비전에 대해 공감하고 더 나아가 글로벌 CJ와 함께 성장하는 꿈을 품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글로벌 인재 확보를 위한 계열사별 노력도 활발했다. CJ제일제당(슈완스), CJ대한통운(DSC), CJ ENM, CJ올리브네트웍스(IT사업부문)가 별도 세션을 준비했으며 사업 및 전략 소개와 함께 네트워킹 자리가 마련됐다.

코넬대에서 분자생물학을 공부하고 있는 한 참가자는 "미국 마트에서 비비고 제품이 인기리에 판매되는 모습을 보며 CJ제일제당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됐는데 직접 사업에 대해 들어보니 미래 성장가능성이 높은 사업 포트폴리오가 매력적인 것 같다. 기회가 된다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국 CJ 인사지원실장은 "이번 글로벌데이는 인재제일 철학이 글로벌로 확대된 대표적인 사례"라며 "글로벌데이를 향후 정례화해 우수 인재를 지속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