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명자체가 국민모욕” 조국 사퇴론 불 지핀 나경원

한국당, 인사청문TF 운영키로
'위법·위선·위험' 3대 不可사유
"文 지명철회·당장 자진사퇴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명자체가 국민모욕” 조국 사퇴론 불 지핀 나경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가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겨냥해 "이미 (제기된) 각종 의혹 만으로 조 후보자 사퇴의 불가피론이 퍼지고 있다"며 "이 정도면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자체가 국민에 대한 모욕이자 농단"이라고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에서 인사청문 대책회의를 열고 조 후보자를 정조준한 인사청문회대책TF(태스크포스)를 꾸리기로 결정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지금 보면 상당히 이중적이고 위선적인 후보들의 각종 의혹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면서 "늘 진보는 도덕성을 앞세웠지만 사실 진보의 도덕성은 바닥이었다는 것이 하나하나 검증되고 있다"고 장관급 후보자들의 도덕적 흠결을 문제 삼았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조 후보자의 경우 인사청문회TF팀을 운영하려고 한다"면서 "조 후보자의 여러 가지 의혹과 관련해 법제사법위원회를 중심으로 정무위원회, 교육위원회 등 관련 상임위원회가 매우 많다. 문제점과 의혹이 너무 많아서 하나하나 차근차근 정리해야 한다"며 고강도 청문회가 될 것을 예고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불가사유를 △위법 △위선 △위험 3가지로 분류했다. 조 후보자는 민정수석 당시 신고한 재산 53억원보다 많은 74억원 규모의 사모펀드 약정투자와 관련해 편법 증여 의혹과 권한 남용 의혹 등을 사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민정수석 자리를 돈벌이 수단으로 삼은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아무리 봐도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나 원내대표는 "사모펀드 관계자들에게 물어보니 아주 유망한 펀드회사라도 임원이 자기 전 재산을 자기네 펀드에 전 재산 이상으로 약정하는 예는 없다고 대답했다"면서 "펀드회사 사무실도 유령이고 사모펀드 대표자도 보험설계사 출신이다. 일반적으로 이해가 안된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사모펀드가 투자한 회사의 사업이 가로등 교체 사업이라고 알고 있다"며 "이 모든 것을 보면 민정수석 자리를 돈벌이 수단으로 쓴 것이라고 의심하는 것이 매우 합리적인 의심"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조 후보자는)민정수석 재임 당시 블랙리스트, 민간인 사찰, 공무원 휴대폰 무차별 사찰은 물론이고 지금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연루 의혹 등 정말 위험한 후보다. 이런 법무부 장관에게 우리의 법 질서를 맡길 수 없다"면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빨리 지명을 철회해야 하고, 조 후보자는 빨리 사퇴하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진태 한국당 의원도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가 부산 아파트 매매와 관련해 납득할 만한 해명을 내놓지 않으면 부동산 실명제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경고했다.

한국당은 이달 안으로 인사청문회를 마무리하자고 한 더불어민주당의 제안도 단칼에 거부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민주당이 인사청문회를 이달 안에 끝내자고 밀어붙이는 것은 스스로 후보자의 부적격성을 인정하는 것이자 국회의 책무를 방기하고, 철저한 검증을 바라는 국민의 요구를 저버리는 것"이라며 "주어진 기간 내 충분히 준비해도 검증에 모자랄 시간을 의도적으로 줄여 부실 청문회로 만들려는 것은 현 정권의 오만함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맞섰다.

한국당이 조 후보자를 향한 칼날을 잔뜩 벼리고 공격 태세를 갖추면서 인사청문 정국은 시작하기도 전부터 가열양상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은 한국당 등 보수야당이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고 반격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의 '아니면 말고 식'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공세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면서 "조 후보자 측은 사모펀드, 부동산 거래, 웅동학원 소송 등의 문제에 법적 문제도 없고 본인이 직접 관련돼 있지도 않다는 점을 충분히 소명했다. 아무런 문제가 없는 사안을 충분한 사실확인이나 근거제시도 없이 의혹을 제기하는가 하면, 가족관계라는 이유로 무조건 책임을 지라는 '신연좌제'적인 정치공세를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묻지마식 폭로성 정치공세보다 후보자의 역량과 전문성을 제대로 검증하는 것이 국민적 동의와 공감을 얻을 것"이라며 "조 후보자도 지금까지 해 온 것처럼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자신의 역량과 전문성을 입증하고, 당당하게 의혹을 해명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