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일 쏜뒤 베이징에 달려간 北

中 군 수뇌부와 회동 가져
향후 한반도 정세 논의 관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사일 쏜뒤 베이징에 달려간 北
중국을 방문 중인 김수길 북한군 총정치국장이 지난 16일 오후 베이징(北京) 중앙군사위 청사인 8·1대루에서 먀오화(苗華) 중국 중앙군사위 정치공작부 주임과 회담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최근 북한의 잇따른 '발사체 무력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북한과 중국의 군 수뇌부가 북·중 우의와 군사 협력을 과시했다.

18일 중국 국방부에 따르면 장유샤(張又俠) 중국 공산당 중앙군사위 부주석이 전날 베이징(北京)에서 김수길 북한군 총정치국장을 만나 북·중 우의를 강조했다.

장유샤 부주석은 이날 회동에서 "북·중 간 전통 우의는 소중한 자산"이라면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상대국 방문을 통해 북·중 전통 우호 협력 관계에 중요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북·중 우의의 새 장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장 부주석은 "북·중 우의를 발전시키는 것은 양국민의 뜻에 맞고 양국 근본 이익과 시대 발전 흐름에 부합한다"면서 "북·중 관계를 잘 지키고 발전시키며 돈독히 한다는 것이 우리의 확고한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군은 북한과 함께 북·중 수교 70주년을 계기로 소통을 강화하고 협력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양국 관계를 공고하고 지역 평화 정착에 기여하는 등 북·중 정상의 중요한 공감대를 정착시키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수길 총정치국장은 북·중 정상 간의 배려 속에 북·중 우의가 공고하다면서 북·중 우의는 북한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고 화답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수길 총정치국장은 지난 16일에는 먀오화(苗華) 중국 중앙군사위 정치공작부 주임과도 만났다.김 총정치국장은 이 자리에서 '조중(북중) 최고 영도자 동지들의 숭고한 의도에 맞게 두 나라 군대들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로 확대 발전시켜 나갈 의지'를 표명했다.

먀오 주임도 "조선(북한) 동지들과 함께 두 나라 최고 영도자들의 공동인식을 관철하며 쌍무관계를 강화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중앙군사위원회가 북한 군사대표단의 이번 방문을 매우 중시한다고도 전했다.

김 총정치국장이 이끄는 북한 군사대표단은 지난 16일 전용기편으로 베이징에 도착했다. 북한은 이날 별도의 보도를 통해 김 총정치국장과 먀오 주임이 8·1대루 앞 광장에서 열린 환영 의식에서 중국 인민해방군 육·해·공군 명예위병대(의장대)를 사열했다고 소개했다.

양국 군 수뇌부들의 이번 회담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재개한 시점에서 이뤄져, 북중간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