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서 첫걸음 내딛은 `KT GEPP 서비스`

앱 설치땐 감염병 정보 확인 가능
공항 건강설문지도 앱으로 대체
에볼라·콜레라 등 신속대응 기대
"국가 장벽 초월 인류 공영 기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나서 첫걸음 내딛은 `KT GEPP 서비스`
지난 14일(현지시간) 가나 아크라에서 진행된 'GEPP 가나' 출시행사에서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왼쪽부터), 바두 사코디에 가나 보건청 공중보건국장, 이베네저 오다메 보건부 정책기획국장, 김성수 주가나 한국대사관 대사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의 해외 최초 서비스를 서아프리카 허브국가인 가나에서 시작한다. KT(회장 황창규)는 가나 보건청과 함께 지난 14일(현지시간) 가나 수도 아크라의 아크라시티호텔에서 'GEPP 가나' 출시행사를 열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가나 보건청은 KT와의 GEPP 협력 사업을 통해 감염병 감시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게 되었다. 이를 통해 최근 아프리카에 발병 중인 에볼라를 비롯해 콜레라, 말라리아 등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측은 작년 11월 GEPP 시스템 구축 협약을 맺은 후 보건정보시스템을 선진화했다.

가나 국민들은 누구나 GEPP 가나 앱을 스마트폰에 설치하면 감염병 관련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EPP 가나는 GEPP 퍼블릭, GEPP 클리닉, GEPP 거브 등으로 구성됐다.

GEPP 퍼블릭은 특정 감염병 유행 시 가나 보건청이 해당 지역을 감염병 위험지역으로 등록을 하고, 앱 가입자가 해당 지역 방문 시 알림을 제공하는 기능이다. GEPP 클리닉은 감염병 발생 시 실시간으로 보건소에 증상을 보고하고, 앱을 통해 근처 병원 정보나 위치를 검색하는 기능이다. GEPP 거브는 GEPP 퍼블릭과 클리닉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정부가 감염병 감시·모니터링을 하는 기능이다. 가나 입국 시 공항에서 작성하던 건강설문지를 앱으로 대체하고 디지털로 관리하는 기능도 연말까지 추가할 계획이다.

출시 행사에서 KT는 GEPP 가나의 취지와 기능을 설명하고 시스템 시연도 진행했다. 행사장에는 가나 국회 보건복지위원 오코 버이 버나드, 안소니 나시아 아사레 가나보건청장 등 가나 보건계 인사와 정부 관계자가 참석했다. 세계보건기구, 미국질병관리본부(CDC), 세계은행그룹 등 국제기구 관계자와 김성수 주 가나 한국대사관 대사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사장)은 "보건 빅데이터 등 ICT 기술을 통해 가나 국민들이 더 나은 보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기술력과 역량을 기반으로 국가 장벽을 초월해 인류 공영과 사회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