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단독모드 상용화 속도낸다

삼성 5G코어장비 연동검증 완료
비표준·비정형 데이터분리 사례
인증알고리즘 등 업그레이드 계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U+, 5G 단독모드 상용화 속도낸다
LG유플러스 모델이 삼성전자 5G 비단독모드(NSA) 코어 장비에 '소프트웨어 기반 코어 구조' 연동 신규 서비스를 홍보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5G 단독모드(SA, Stand Alone) 상용 준비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5G SA의 핵심기술인 '소프트웨어 기반 코어 구조'를 삼성전자 5G 비단독모드(NSA, Non-Standalone) 코어 장비에 국내 처음으로 연동 검증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5G SA를 상용화하기 위해서는 전용 코어 네트워크 구축이 필요하다. 5G SA 코어 네트워크는 데이터 처리 효율성이 높은 패킷 교환기, 단밀 이동성 관리 교환기, 가입자 정보 및 가입자별 최적 과금, 품질 보장 정책 관리, 장비간 라우팅 기능 제공, 네트워크 슬라이싱 등을 위한 장비들로 구성된다.

LG유플러스는 이번에 5G 가입자 정보 관리 장비(HSS)와 가입자별 최적 과금·속도 정책 관리 장비(PCRF)에 '소프트웨어 기반 코어 구조'를 적용, 5G NSA 서비스를 제공하는 패킷·신호 처리 장비와 연동을 완료했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번에 상용화한 소프트웨어 기반 코어 구조는 모든 장비에 동일한 연동 규격을 제공하기 때문에 장비간 연동을 보다 편리하게 지원해 신규 서비스 개발 대응에 용이하다. 또 서비스를 제공하는 장비와 서비스 제공을 위한 데이터 저장소를 분리해 신규 장비 추가가 용이하고, 장비 고장시 물리적으로 분리된 별도의 저장소에 저장된 데이터를 이용해 신속한 서비스 복구가 가능하다. 이는 인증 정보 등 표준에서 정의한 데이터는 물론 데이터 사용량, 속도 정보 등 장비사와 사업자가 정의한 비표준·비정형 데이터까지 별도로 분리한 국내 첫 사례다.

LG유플러스는 HSS와 PCRF 장비 소프트웨어 구조 개발에 이어 추가적으로 SA 단말에서 사용가능 하도록 인증 알고리즘 등 기능 업그레이드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이번에 확보한 구조 기술을 향후 도입하는 패킷 교환기 등 5G SA 코어 장비에도 확대해 SA 상용화를 준비할 예정이다. 5G SA가 상용화되면 서비스별 최적의 품질 보장, 통신 지연 시간 최소화, 단말 전력 소모 개선 등이 가능해 가상현실,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차세대 서비스에 유리하다. LG유플러스 이상헌 NW개발담당은 "5G SA 핵심 구조 기술 확보를 통해 SA 상용화를 위해 필요한 기술들을 순차적으로 준비하고 있다"라며 "5G SA가 상용화되면 일반 고객은 물론 기업 고객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필요한 시점에 최적의 품질을 보장하여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