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PD 징역, 부하 여직원 성폭행 혐의로 징역 3년형 선고 받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예능PD 징역, 부하 여직원 성폭행 혐의로 징역 3년형 선고 받아
예능PD 징역(사진=디지털타임스 DB)

유명 예능PD A씨가 준강간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30형사부(권희 부장판사)는 14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A씨에 징역 3년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그는 과거 프로그램을 같이 했던 여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재판부는 "피해자 진술이 구체적이고 신빙성이 있다"며 "지휘관계에 있는 관계에서 사건이 일어난 것을 볼 때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자는 수년간 정신적 고통과 직장생활 어려움이 있었는데도 불구, 피고인은 납득하기 어려운 주장을 펼치며 반성의 태도가 없다"고 이유를 밝혔다.

A씨는 과거 지상파 방송사에서 유명 예능프로그램을 다년간 연출하며 유명세를 탔으며, 지난해 한 종편채널로 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