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정배우 폭로에 꽃자 “성매매 맞다…고소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튜버 정배우 폭로에 꽃자 “성매매 맞다…고소할 것”
유튜버 정배우 폭로(사진=유튜브 캡처)

트랜스젠더 유튜버 꽃자가 과거 성매매 경험을 인정한 가운데, 해당 사실을 폭로한 유튜버 정배우를 고소할 의사를 밝혔다.

꽃자는 지난 15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지난해 방송을 시작하면서 이게(성매매) 언젠가는 터지겠다고 생각했다. '상황을 보고 대처를 잘 해야겠다' 싶었는데 이번에 터질 거라고 생각 못 했다"라고 운을 뗐다.

그녀는 트랜스젠더 수술을 위해 성매매를 했다고 시인했다. 앞서 의혹을 부인한 것에 대해서는 "부모님께 말할 자신이 없어서 이를 악물고 아니라고 했다"며 "내가 인기가 있어서 지키고 싶었다. 유명해지면서 지키고 싶은 게 많았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이어 꽃자는 "떳떳하지 못한 과거를 후회한다. 내 잘못이다"라면서 향후 활동과 관련해 "방송은 일단 안 한다. 꼬리표가 붙으면서까지 방송으로 돈을 벌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또 꽃자는 이러한 사실을 폭로한 정배우를 고소할 방침이라며 "나는 계속 고소할 예정이다. (성매매 사실을 부인한 것으로) 내가 형사처벌도 받을 것이다. 그런데 정배우가 다른 트랜스젠더에게도 연락을 했다더라. 그 트랜스젠더가 연락을 받지 않으니 '본인한테도 피해 가기 싫으면 연락 받아라'고 협박했다"고 전했다.

앞서 유튜버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꽃자의 성매매 사실을 밝혔다. 정배우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꽃자가 4년에 걸쳐 불법 성매매를 했다고 주장하며 증거자료를 제시했다. 그가 공개한 증거자료는 불법 성매매 사이트에 등록된 꽃자의 프로필과 성매매 이용자들의 후기 그리고 악성 후기에 반박한 꽃자의 답변 등이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