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 문제, 외교적으로 해결… 국제사법재판 땐 더 복잡해져" [신각수 前주일대사에게 고견을 듣는다]

청구권협정과 대법원판결,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두 요소를 타협하는 것이 외교적인 해법
日전범기업·韓정부·수혜기업서 배상금 출연… 中·獨 사례처럼 과거사 문제, 협력으로 해결
韓·日은 자연스러운 전략적 파트너가 될 수밖에 없어… 양국 지도자 노력으로 충분히 극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제징용 문제, 외교적으로 해결… 국제사법재판 땐 더 복잡해져" [신각수 前주일대사에게 고견을 듣는다]
신각수 前주일대사

이슬기기자 9904sul@


[]에게 고견을 듣는다
신각수 前주일대사




 신 전 대사는 가장 가까운 이웃인 한일은 지정학적 숙명관계에 있다며 서로 포용해야 상생 발전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일본을 곰곰이 잘 따져보면 한국의 국익에 도움이 되는 부분이 많다"며 "우리에게 이익이 되면 안 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물론 신 전 대사는 역사를 잊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기 위해 우리부터 일제 식민지사뿐 아니라 한일관계사, 일본의 역사를 철두철미하게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또한 과거 추진됐다 무산된 한일 공동 역사교과서 발행도 다시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독일과 폴란드도 80년에 걸쳐 교과서를 공동 집필했다며 한일도 그 정도의 노력을 기울일 각오를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대담 = 이규화 논설실장


 -문재인 정부는 2015년 12월 박근혜정부와 아베정부가 맺은 위안부 합의가 졸속이고 당사자인 위안부 할머니들의 의사를 듣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저는 우리 언론이 솔직하지 않다고 생각해요. 외교부에서도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과 꾸준히 접촉을 했고 하기 전에 내용도 알려드렸어요. 제가 현직 대사를 하기 전부터 불거졌기 때문에 관여를 하고 있었습니다. 위안부 문제는 전부터 문제가 됐었지만 2011년 헌법재판소 판결이 나오면서 표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