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문가 "아베노믹스 후퇴, 외교적 이슈로 분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전문가 "아베노믹스 후퇴, 외교적 이슈로 분산"
사진 = 연합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조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치적 포석에서 나왔으며, 결과적으로 미국에도 부정적이라고 미 전문가들이 평가했다. 다만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중재는 제한적일 것이라는 지적이다.

정치컨설팅 업체 유라시아그룹의 스콧 시맨 아시아연구실장은 14일(현지시간) 뉴저지주 포트리에서 열린 '한일 무역전쟁의 과제' 세미나에서 "이번 사태는 '아베노믹스'에 대한 일본인들의 부정적인 시선을 외교적 이슈로 분산하려는 포석"이라고 분석했다.

미한국상공회의소와 한국무역협회 뉴욕지부 공동 주최 세미나에서 시맨 실장은 "일본 사람들도 그다지 아베 총리를 좋아하지 않지만 야당이 워낙 약하다 보니 아베 정권이 상대적으로 부각되는 것"이라며 "한일 갈등은 아베 총리의 힘을 더욱 부각하는 이슈"라고 설명했다.

메인주립대 국제관계학 크리스틴 베카시 교수도 "아베 정권이 한국과의 비대칭적인 상호의존력(Interdependence)을 무기화하고 있다"면서 아베 정권의 목표는 선거라는 정치적 측면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평가했다.한일 관계의 악화가 미국에 적지 않은 타격이 될 것이라는 점에는 한목소리를 냈다. 특히 동북아시아에서 미국의 영향력을 견제하려는 중국과 러시아가 이번 기회를 파고들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가 적극적으로 중재에 나설 가능성에는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베카시 교수는 "미국의 개입으로 풀 수 있는 문제인지 의문"이라며 "미국의 개입이 만족스럽지 않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한·일 모두 미국의 강력한 동맹국이라는 점에서 미국이 어느 한쪽의 편에 서야 한다는 리스크도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한일 양국이 이번 분쟁을 해결해야 하고 재계 부문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시맨 실장은 "미 국무부의 여러 인사들과 얘기해보면, 미 외교정책 측면에서 한일 무역 분쟁에 큰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문제는 국무부가 백악관과 조율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은 온통 2020년 대선뿐인데, 대부분의 미국 유권자는 외교 이슈에 아무런 관심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