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시위 `中무력진압` 가능성에 美 "폭력 자제하라" 연일 경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콩시위 `中무력진압` 가능성에 美 "폭력 자제하라" 연일 경고
사진 = AP연합

14일(현지시간) 미국은 중국의 홍콩 시위 무력진압 가능성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면서 "모든 쪽이 폭력을 자제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미국 국무부는 이날 홍콩 시위 격화와 중국의 무장 공권력 투입 가능성에 대해 "미국은 홍콩 접경에서 중국이 준군사적(paramilitary) 움직임을 보인다는 보도가 나오는 데 깊이 우려한다"고 말했다. 중국의 무력개입으로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하지 않도록 중국과 홍콩 시위대 양측에 주의를 당부한 셈이다. 중국이 제기하는 '미국 배후론'에 대해선 허위라면서 홍콩 시위의 원인이 중국 당국에 있음을 분명히 했다.

국무부는 "대통령이 언급했듯이 우리는 모든 쪽이 평화적으로 관여하고 폭력을 자제하기를 촉구한다"면서 "우리는 폭력을 규탄하고 모든 쪽에 자제 발휘를 촉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홍콩의 평화적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에 대해 확고한 지지를 유지한다"고 밝혀 '평화적 집회'를 유지해달라고 시위대에 간접 당부했다.국무부는 "미국은 중국에 홍콩이 높은 수준의 자치권을 누리도록 하는 홍콩반환협정을 준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중국과 모든 쪽이 홍콩인의 자유와 홍콩의 높은 자치권을 존중하는 해결책을 추구하기를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시위 배후에 외국 세력이 있다는 허위주장을 명확히 거부한다"면서 "홍콩의 자치권에 대한 계속된 침식이 국제문제에서 긴 시간 확립된 (홍콩의) 특별지위를 위험에 처하게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콩 시위 이후 국무부가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이는 중국의 무력개입 가능성과 관련, '중국의 준군사적(paramilitary) 움직임'이라는 표현을 통해 중국의 본격적 병력 투입에 거리를 두고 상황 악화를 경계하려는 의도로도 해석된다. 다만 중국의 '미국 배후론'을 겨냥해선 허위로 규정하며 단호한 입장을 보이면서 홍콩 시위 촉발의 근본적 책임이 중국에 있음을 강조했다.

국무부의 이러한 입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중국을 포함해 모두에게 잘 해결되길 바란다"면서 "아무도 다치지 않기를 바란다. 아무도 목숨을 잃지 않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피력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중국군의 개입 가능성에 대해 "중국과 홍콩 간의 일이고 스스로 처리해야 할 것"이라며 거리를 두다가 중국 당국의 무력진압 가능성을 점치는 보도가 잇따르자 원만한 해결을 간접 당부하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국무부는 홍콩 시위 관련자들과 만나는 홍콩 주재 미국 영사의 사진이 공개되고 중국 매체에 해당 영사의 신원이 공개되자 지난 8일 중국을 겨냥해 "폭력배 정권"이라며 맹공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에 따라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