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우수 협력사에 2억5000만원 인센티브 수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CJ ENM 오쇼핑부문(이하 CJ오쇼핑)이 상반기 판매 실적이 우수한 동반성장 협약기업 10곳에 총 2억5000만원의 인센티브를 수여했다고 15일 밝혔다. TV홈쇼핑 업계에서 실적을 기반으로 파트너사에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J ENM은 지난 14일 서울 방배동 사옥에서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과 협력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상반기 협약기업 인센티브 시상식'을 가졌다. CJ오쇼핑과 상반기에 목표대비 120% 이상의 실적을 거둔 협약기업 10곳이 선정됐다.

이번 시상은 지난 3월 28일 CJ ENM과 동반성장위원회가 업계 최초로 체결한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의 일환이다. 판매 수익을 협력사와 함께 나누는 성과공유형 인센티브 제도로, 협력사들은 실적에 따라 최대 5000만원까지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이날 가장 많은 인센티브를 받은 곳은 의류제조업체인 '더엘컴퍼니'로, 골프웨어 '세서미스트리트' 판매를 통해 상반기 목표를 35.8% 초과 달성하며 4000만원의 인센티브를 받았다.

CJ ENM은 인센티브 시상 외에도 중소기업 운영자금 지원, 무료방송 강화 등 홈쇼핑 산업 특성에 부합하는 혁신 주도형 동반성장 모델 통해 올해부터 3년간 총 834억 원 규모의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CJ ENM 관계자는 "앞으로도 파트너사가 시장의 트렌드를 리드하는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상생의 사업구조를 확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CJ오쇼핑, 우수 협력사에 2억5000만원 인센티브 수여
지난 14일 서울 방배동 CJ ENM 오쇼핑부문 사옥에서 열린 '2019 상반기 협약기업 인센티브 시상식'에서 허민호(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 대표가 권기홍(사진 가운데)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