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입주경기 전망 4개월 만에 60선…얼어붙는 주택시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8월 들어 입주경기전망이 다시 악화될 전망이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이달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치가 69.3을 기록하며 전월대비 8.4포인트 하락, 4개월 만에 다시 60선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입주경기실사지수는 공급자 입장에서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 중에 있는 단지의 입주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로, 100 이상이면 긍정적인 것으로 판단한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8월 전망치가 하락했고, 세종(100.0), 서울(90.2), 대전(86.3), 대구(81.4) 등 일부 지역의 입주여건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나 지역별 양극화가 관측됐다.

세종과 서울의 경우 4개월 연속 90선 이상을 기록했다. 부산과 울산, 강원의 경우 지난달에 10포인트 이상 하락하면서 주기적인 등락을 반복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달 세 지역의 입주경기실사지수는 울산이 50.0, 부산이 57.6, 강원이 53.3을 기록했다.

기업규모별로는 대형업체기 68.7을 기록하며 전월보다 9.6포인트 하락했고, 중견업체가 69.8을 기록하며 같은기간 6.9포인트 떨어졌다.

지난달 전국 입주율은 74.4%를 기록하며 2개월 연속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과 서울이 각각 84.5%, 88.5%, 지방이 72.2%를 기록했다. 주요 미입주 사유로는 기존 주택매각 지연이 40.3%로 가장 많았고, 세입자 미확보가 27.4%, 잔금대출 미확보가 22.6%로 나타났다.

이달에는 전국 52개 단지에서 총 3만2162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30개 단지 2만1064세대, 지방이 22개 단지 1만1098세대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지역산업 침체 및 신규 공급물량 누적 등의 영향으로 2015년 이후 인허가 물량이 감소하면서 향후 입주물량 감소세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이상현기자 ishsy@dt.co.kr

8월 입주경기 전망 4개월 만에 60선…얼어붙는 주택시장
8월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 <주택산업연구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