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연간 300억 투입해 장기임대주택 미세먼지 환기장치 도입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신규로 건설하는 장기임대주택에 미세먼지를 99.9% 이상 필터링 할 수 있는 고성능 기계환기장치를 전면 적용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하는 미세먼지 환기장치는 LH가 지난 4월 발표한 'LH형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연간 3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 향후 3기 신도시에 건설되는 임대주택에도 적용된다.

LH는 또 주민공영시설에도 공기청정시스템을 설치하고 노후 승강기의 교체주기에 따라 승강기 신규 설치 시에도 공기청정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또 단지 내 아이들이 미세먼지 걱정 없이 놀 수 있는 실내놀이터 또한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한효덕 LH 건설기술본부장은 "새롭게 도입되는 환기장치를 통해 임대주택 거주민에게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하고 쾌적한 실내환경을 제공하고 에너지 손실도 방지하는 등 거주여건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LH, 연간 300억 투입해 장기임대주택 미세먼지 환기장치 도입한다
LH, 연간 300억 투입해 장기임대주택 미세먼지 환기장치 도입한다
임대주택 환기방식 개선 개요.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