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혁신성장지원단’ 출범…임원·간부가 직접 협력사 상생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포스코건설 임원과 간부들이 중소협력사 상생지원을 위해 직접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4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위한 '혁신성장지원단'을 출범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출범식에는 포스코건설 임직원과 협력사 대표 50여명이 참석했다.

혁신성장지원단은 건축, 인프라, 플랜트, 안전, 구매 등의 분야에서 11명의 임원과 그룹장(상무보, 부장) 17명으로 구성했으며 중소협력사들이 필요로 하는 기술, 안전, 직무분야의 혁신활동을 지원한다.

이날 출범식에는 기술교류 사례로 포스코건설과 토목 지반공사 전문기업 이엑스티가 공동 개발한 '지반강화 PF(Point Foundation) 공법'이 소개됐다. 2017년 개발한 이 기술은 특수재료와 장비를 활용해 지반을 단단하게 굳히는 공법으로 앞으로 혁신성장지원단 활동을 통해 주요 건설 현장에 상용화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혁신성장지원단은 향후 이와 같은 기술교류 활동 외에도 안전체험 교육기회 제공, 안전자격증 취득 관련 교육 지원 등 구체적인 안전활동을 통해 중대재해를 예방한다. 또 중소협력사의 해외공사 수행능력 향상, 스마트 컨스트럭션 역량 확보 등을 위해 사업수행, 구매, 연구개발(R&D) 분야 등 건설 관련 직무교육 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다.

김학용 포스코건설 경영지원본부장은 "혁신성장지원단이 포스코건설과 중소협력사가 상호 윈윈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고객과 동반 성장하고 발전하는 비즈니스 위드 포스코 실현을 통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이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포스코건설 ‘혁신성장지원단’ 출범…임원·간부가 직접 협력사 상생지원
포스코건설 임직원들과 중소협력사 대표들이 혁신성장지원단 출범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