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연봉] 고(故)조양호 회장, 퇴직금·급여 등 702억원 수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에 퇴직금·급여 등 명목으로 총 702억원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대한항공과 한진칼 등 한진그룹 계열사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한 반기보고서를 종합하면 조 전 회장은 사후 총 702억원을 퇴직금·급여 등 명목으로 지급받았다.

대한항공은 조 전 회장에게 퇴직금으로 494억5000만원, 근로소득으로 16억원 등 총 510억5000만원을 지급했다. 1974년 12월 대한항공에 입사한 조 회장은 총 39년5개월을 근무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5년 3월 주주총회에서 임원의 퇴직금과 퇴직위로금 지급 규정을 변경해 월급의 6배까지 퇴직금을 줄 수 있도록 규정을 바꿨는데 이번에 이 기준을 적용했다.

한진은 조 전 회장에게 총 102억8000만원을 지급했다. 2001년 4월부터 18년 1개월 근속한 것을 고려해 퇴직금으로 97억4000만원을 지급했고, 근로소득 명목으로 5억4000만원이 더해졌다.

한진칼은 총 57억8000만원을 조 전 회장에 지급했다. 퇴직금이 45억2000만원, 근로소득으로 12억6000만원이다. 조 전 회장은 2014년 3월부터 총 5년5개월을 한진칼에서 근속했다.

이 외에 진에어가 퇴직금 10억3000만원, 근로소득 9억2000만원 등 모두 19억6000만원을 조 전 회장에게 지급했고, 한국공항은 근로소득으로만 11억4000만원을 지급했다. 조 전 회장은 한국공항 퇴직금은 중간정산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 전 회장이 받은 퇴직금은 총 647억5000만원이며 근로소득은 54억5000만원에 달한다.김양혁기자 mj@dt.co.kr

[상반기 연봉] 고(故)조양호 회장, 퇴직금·급여 등 702억원 수령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전 회장. <한진그룹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