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공사계약에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협력사 대금회수 수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포스코가 공사계약에서 하도급 대금을 예치계좌로 2차 협력사에 직접 지급하는 '하도급 상생결제'를 도입했다. 이를 통해 협력사의 대금회수가 한층 더 수월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포스코는 14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하도급 분야 상생결제 도입·확산 협약'을 체결하고 민간기업 최초로 공사계약에 하도급 상생결제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하도급 상생결제는 대기업, 공공기관 등 구매기업이 하도급 대금을 예치계좌로 2차 협력사에 직접 지급함으로써 협력사의 대금회수를 보장하는 제도다. 이번 협약식에 앞서 포스코는 지난 6월 하도급 상생결제를 도입했으며, 7월 이를 포스코케미칼과 포스코ICT 등 그룹사로 확대했다.

포스코는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으로 1·2차 협력사의 현금 유동성과 경영 안정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차 협력사는 결제일에 현금지급을 보장받고 결제일 이전에도 포스코 수준의 낮은 금융비용으로 결제대금을 현금화할 수 있다. 1차 협력사는 상생결제로 2차 협력사에 지급된 결제액에 대해서 법인세를 감면 받을 수 있다.

포스코는 이번 협약식에서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을 그룹사 전반에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상생결제를 통한 대금결제 비율을 늘리기로 했다. 협력재단은 2차 협력사에 대금지급 보장을 위한 결제대금 예치계좌를 소유 및 운용하고 상생결제 확산 활동을 지원키로 했다.

유병옥 포스코 본부장은 "포스코 2차 협력사 대부분이 포항·광양에 기반을 두고 있어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으로 지역사회의 대금결제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순철 협력재단 사무총장은 "현재 7개 공공기관에서만 활용하고 있는 하도급 상생결제 시스템을 민간기업에서 자율적으로 도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민간영역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포스코, 공사계약에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협력사 대금회수 수월”
포스코가 14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하도급 분야 상생결제 도입·확산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이날 체결식에 참가한 유병옥 유병옥 본부장(왼쪽부터)과 김순철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