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익 ‘반 토막’ 속 타는 진에어…국토부 제재 해제는 감감무소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진에어의 상반기 영업이익이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반 토막 났다. 2분기 들어 시장경쟁 심화에 따라 적자로 전환한 게 뼈아팠다. 불매운동 여파 직격탄을 맞은 일본노선 축소와 국토교통부 제재 지속에 3분기 역시 녹록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진에어는 14일 별도재무제표 기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59% 감소한 243억원으로 잠정집계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0.4% 감소한 5041억원, 순이익은 82% 줄어든 74억원이다.

진에어 측은 "1분기는 동계 인기 노선 증편과 대형기 투입 등 탄력적 기재 운영을 바탕으로 흑자를 달성했지만, 2분기 시장 내 공급 증가로 수급 불균형과 이에 따른 단가 하락, 환율 상승 등 영업 환경 악화 등의 영향이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남은 하반기 진에어 측은 일본 여행 심리 하락 기조가 장기화에 대비해 대체 노선 증편 검토와 가족 여행·휴양 등으로 수요 높은 노선에 대형기를 투입해 수익 극대화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지속하고 있는 국토부 제재로 경쟁 LCC(저비용항공사)와 달리 중국노선 배분을 받지 못해 선택의 폭이 좁을 수밖에 없다.김양혁기자 mj@dt.co.kr

영업익 ‘반 토막’ 속 타는 진에어…국토부 제재 해제는 감감무소식
진에어 항공기. <진에어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