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식 일·학습 두 마리 토끼 잡기’…AVK, 아우스빌둥 1기 출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지난 13일과 14일 이틀 동안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트레이닝 아카데미에서 한독상공회의소와 진행하는 일과 학습 이원화 인재양성 프로그램인 아우스빌둥 1기를 출범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출범식에는 트레이너 16명과 교육생 20명,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프로그램 시행 딜러사 관계자 등 총 60여 명이 참석했다.

아우스빌둥은 기업 현장에서 실무교육(70%)과 학교에서 이론교육(30%)을 결합한 독일의 직업교육제도다. 국내에 도입된 아우스빌둥은 자동차 정비 부문에 특화한 아우토-메카트로니카 과정으로, 정비기술사로 구성한 트레이너는 독일 아우스빌둥 전문가에 2주 동안 100시간의 이론과 실습 교육을 받았다. 교육생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공식 딜러사와 근로계약을 체결하고, 3년간의 교육 기간 동안 급여를 받으며 훈련을 받게 된다.

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그룹 총괄사장은 "미래인재 양성과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아우스빌둥 1기 출범식을 진행하게 돼 기쁘다"며 "젊은 인재들이 선진화한 교육 프로그램과 교육환경을 기반으로 미래 자동차산업을 이끌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수잔네 뵈얼레 한독상공회의소 부대표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아우스빌둥 프로그램 참여를 매우 환영한다"며 "이번 투자는 한국 시장에 대한 회사의 장기적인 의지와 약속을 보여준다"고 전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독일식 일·학습 두 마리 토끼 잡기’…AVK, 아우스빌둥 1기 출범
아우스빌둥 1기 출범식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