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계 저축銀 `서민금융` 잊었나

고신용자 위주 저금리 대출 치중 … 저신용자 대출은 기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은행계 저축銀 `서민금융` 잊었나
사진 = 연합

시중은행의 대출 문턱을 넘지 못한 차주들이 시중은행 계열사인 저축은행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

하지만 이들 은행계 저축은행이 고신용자만을 중심으로 영업에 나서면서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 하지 못 하고 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은행계 저축은행의 예대마진 규모는 신한저축은행 177억원, NH저축은행 136억원, KB저축은행 128억원, 하나저축은행 111억원, IBK저축은행 93억원 등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신한저축은행, NH저축은행, 하나저축은행 등 3개사의 예대마진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 9%, 8% 수준으로 증가했다. 이는 시중은행의 대출이 까다로워지면서 은행계 저축은행으로 우량고객이 직접 유입된 탓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예대마진이란 대출금 이자에서 예수금 이자를 뺀 수치를 말하는데, 예금기관의 수요 수익원이자 대출 영업력을 나타내는 지표다. 저축은행의 경우 수익자산 중 대출금 이자 비중이 90% 이상을 차지하는 경우가 많아 예대마진 증감이 당기순익 규모로 직결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이들 저축은행이 영업이익이 개선되고 있지만 저신용자 대출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아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에 충실치 못 하다는 비판도 다수다.

실제로 저축은행중앙회의 금리대별 가계신용대출 취급비중을 보면 IBK저축은행의 경우 취급한 가계 신용대출 중 78%가 10~14% 이하의 저금리 구간대에 몰려있다. 또 KB저축은행은 61%, 하나저축은행 46%, 신한저축은행은 42% 수준으로 같은 금리 구간대에 집중돼있었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차주의 신용등급별 대출 비중을 공개하지 않지만, 대출금리가 낮을수록 고신용·고소득 차주일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이들 저축은행이 우수한 신용등급을 가진 사람들 위주로만 안전한 저금리 대출을 다루고 있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물론 은행계 저축은행들도 할 말은 있다. 한 관계자는 "저신용자들이 대출을 받게 하려면 고금리로 진행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얼마 전 고금리대출을 다수 진행했다가 평균 금리가 20%까지 치솟으면서 비판을 다수 받았다"며 "그렇다고 안 하면 서민금융기관 역할을 못한다고 비판을 하니 어차피 지적받을 거 리스크를 피하기 위해 저신용자 대상 대출을 꺼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