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연, 올해 경제 성장률 석달 만에 0.3%포인트 내려잡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금융연구원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5월 전망보다 0.3%포인트 낮춘 2.1%로 예상했다.

13일 연구원은 우리 경제가 대외여건이 악화하는 가운데 소비·투자 등 민간 부문의 회복도 지연돼 올해 중 2.1%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1월 2.6%로 예상했던 성장률 전망치를 5월 2.4%로 내리고 또 석달 만에 0.3%포인트 낮춘 것이다. 국내 수출·투자의 회복 지연, 상반기 민간 부문의 경제 지표 부진 등을 반영한 결과라고 연구원은 밝혔다.

부문별 전망치도 일제히 낮췄다. 민간소비 증가율은 2.4%에서 2.1%로, 설비투자 증가율은 -0.4%에서 -5.3%로, 건설투자 증가율은 -3.9%에서 -4.1%로 하향했다. 민간 소비는 소득 증대를 위한 정부 정책 등에 힘입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증가세를 보이겠지만, 내구재 소비 부진과 경기둔화에 의한 소비심리 악화가 성장률을 제한할 것으로 연구원은 판단했다.

설비투자는 2017년 반도체 산업 위주의 대규모 투자가 일단락된 데다 최근 대내외 교역을 둘러싸고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기업들이 투자에 소극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건설투자는 민간의 주거용 건물 건설 위주의 하락세가 올해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취업자 수는 전년대비 평균 19만명 증가하고, 실업률은 3.9%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6%로 예상했다. 경기 부진 등 수요 측 요인뿐만 아니라 국제유가, 농축수산물가격 등 공급 측 요인도 물가 상승을 억제하는 요인이라고 연구원은 분석했다.

연구원은 "경기둔화로 사회 취약층 지원을 위한 정부 복지정책이 강화되고 주택정책도 향후 불확실성으로 인해 안정적인 모습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며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한국은행의 물가 안정 목표인 2.0%에 크게 미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2019년 국고채(3년물) 평균 금리는 실물경기 둔화,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하 효과로 지난해 2.1%보다 하락한 1.5% 수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경수지는 흑자 기조를 이어가겠지만 608억달러로 지난해 764억달러에 비해 상당폭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원·달러 연평균 환율은 1172원 수준으로 예상됐다. 상반기 경제지표의 부진, 미·중 무역분쟁 재격화로 원·달러 환율이 지난해 말 대비 급상승한 가운데, 최근 기준금리 인하와 한·일 갈등 대두 등으로 하반기에도 상승 요인이 잔존한다는 진단이다.

연구원은 "경기 둔화 국면이 지속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확장적인 통화·재정정책의 조합이 중요할 것으로 판단한다"며 "한국 경제가 대외 여건에 흔들리지 않도록 체질 개선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 제언했다.

이어 연구원은 "반도체에 집중된 산업구조 특성상 세계 정보통신기술(ICT) 투자 사이클 등 외부 여건에 우리 경제성장률이 크게 영향받는다는 측면에서 산업 다각화에 노력할 필요가 있다"며 "사드 사태에 따른 중국 관광객 감소로 인한 서비스업 부진, 한일 관계악화에 따른 제조업 수출 악화 우려 등을 교훈으로 국내 기초산업 육성, 내수 확대 등의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한국금융연, 올해 경제 성장률 석달 만에 0.3%포인트 내려잡아
한국금융연구원의 2019년 주요 경제지표 전망. 한국금융연구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