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무기판매 탓 중동 불씨 키워" 이란, 호르무즈연합 놓고 맹비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무기판매 탓 중동 불씨 키워" 이란, 호르무즈연합 놓고 맹비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미국의 무기판매가 중동을 화약고로 만들었다며, 미국을 비판했다.

자리프 외무장관은 12일(현지시간) 이란 매체인 알자지라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그 동맹국들이 무기를 쏟아부으면서 지역(중동)을 폭발할 준비가 된 불씨지역으로 바꾸었다"고 말했다. 최근 걸프만 인근 호르무즈 해협을 오가는 선박들의 안전보장을 이유로 군사 호위연합체 구성을 추진하는 미국을 경계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자리프 장관은 지난해 미국이 중동에서 500억 달러(약 60조 원)어치의 무기를 팔았다며, 무기를 많이 사고 있는 국가로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를 꼽았다.

이슬람 수니파 국가인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는 중동에서 미국의 대표적인 우방이다.

반면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작년 5월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對)이란 제재를 복원하면서 미국과 이슬람 시아파 맹주 이란의 갈등은 심화됐다.

자리프 장관은 걸프해역 입구 호르무즈 해협과 관련, "해협은 좁다. 이 해역에서 외국 군함이 많아질수록 덜 안전하다"며 "경험으로 볼 때 페르시아만에서 미국과 해외 해군 함대가 페르시아만에 주둔하는 것은 결코 안보를 이뤄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해양항해의 보호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사람들을 그냥 내버려 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미국은 호르무즈 해협에서 지난달 19일 영국 유조선이 이란 혁명수비대에 억류된 뒤 영국 등 우방들과 함께 상업용 선박의 군사호위 제공을 위한 연합을 추진하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